찾아라! 내 공부법 3. 방학 공부계획 짜기

찾아라! 내 공부법 3. 방학 공부계획 짜기
 

기말고사가 끝나면 연말 분위기가 마음을 들뜨게 합니다. 겨울방학이 다가오니 신도 납니다. 방학은 학업을 잠시 쉬며 재충전하는 시간이지만 한국 학생들이 방학에 온전히 쉬기는 힘든 게 현실입니다. 방학은 공부 역전을 노릴 수 있는 최고의 기회이기도 합니다. 특히 새학기를 앞둔 예비 중고생에게는 이 겨울방학이 무척이나 중요할 겁니다. 중학교·고등학교에 올라가면 공부가 어려워지고 양이 늘어나기 때문이죠. 실제로 충실한 방학 공부를 통해 성적이 오른 사례는 꽤 많습니다. 방학 공부로 ‘공부 역전’에 성공한 한 학생의 경험담을 들어볼까요.
 
“저는 중3 여름과 겨울방학 이후 비약적으로 성적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중2 때까지는 전교 70등대의 평범한 성적을 받았습니다. 여름방학 때 수학과 영어 예습을 충실히 한 뒤 내신 공부도 소홀히 하지 않았더니 2학기 때 전교 20등대까지 오르게 되었습니다. 이런 경험을 한번 하고 나니 엄청난 자극이 되어서 겨울방학 때는 정말 열심히 공부했습니다. 그 결과, 고교 입학시험에서 전체 9등이라는 성적을 받았죠. 무엇보다 열심히 공부하면 성적이 오른다는 지극히 평범한 사실을 알게 된 게 공부에 자신감이 붙은 가장 큰 이유였습니다.”
 
모든 일이 그렇지만 성공적인 방학을 보내기 위한 첫걸음은 ‘계획 짜기’부터 시작됩니다. 방학 계획을 짜야 할 적기는 언제일까요? 바로 지금, 기말고사가 끝난 뒤입니다. 시험이 끝나면 이젠 진짜 공부를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기말고사가 끝나면 과목별 성적의 윤곽이 어느 정도 드러납니다. 자신의 취약 과목을 냉정하게 분석한 뒤 다가오는 방학을 어떻게 보낼지 목표를 세워야겠지요. 주요 과목 가운데 부진한 과목이 있는 학생이라면, 예습에 대한 욕심은 접고 방학을 이용해 부족한 부분을 반드시 잡아야 합니다. 만족스러운 성적을 받은 학생이라면 다음 학기 예습을 목표로 삼아도 되겠지요.
 
주된 목표를 세웠다면, 이제 달력을 놓고 내가 방학에 공부할 시간이 얼마나 되는지 한번 점검해 봅시다. 방학이라고 무조건 공부만 할 순 없잖아요. 행사가 많은 연말 연초인 만큼, 달력을 보고 아예 ’확실하게 놀고 재충전하는 날’, ’공부에 집중할 수 있는 날’을 미리 구분해두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이를 하루 계획에 적용해도 똑같습니다. 기상과 취침 시간, 학원, 운동, 휴식 시간 등 여러 일과 시간을 제외하고 스스로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나 되는지를 제일 먼저 알아야 합니다. 그런 다음에야 실천 가능한 계획을 짤 수 있기 때문이지요.
 
방학 목표와 가용 시간을 알았다면 이제 구체적인 계획을 짤 차례입니다. 방학 계획표를 짤 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학생들은 대개 의욕이 넘쳐서 욕심을 과도하게 부리게 됩니다. 하지만 완벽한 계획을 세우기보다는 3일 단위로 짧게 짧게 학습 계획을 짜는 것이 더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흔히 작심삼일이란 말을 하는데 사실 이건 당연한 건지도 모릅니다. 사람들이 하나의 계획을 세우고 책임감 있게 노력하는 것은 보통 3일 정도이기 때문이죠. 특히 아직 어린 학생들은 긴 계획을 지키기 쉽지 않습니다. 가장 쉬운 건, 긴 호흡으로 계획을 짤 게 아니라 3일마다 다시 계획을 세우고 이를 실천하며 방학 공부를 이어가는 것입니다.
 
신경과학자들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우리 뇌에는 새로운 것에 익숙해지지 않으려 저항하는 기질이 있다고 합니다. 어떤 습관이 몸이 배도록 하려면 최소한 21일간은 반복을 해야 한다고 합니다. 공부도 마찬가지여서 학습 습관을 들이려면 최소 21일 이상 규칙적으로 반복하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3일 계획을 이어간다면 최소한 ’3일 계획×7번’의 반복 실천을 통해 방학을 알차게 보내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박소정(<중학생 공부법의 모든 것> 저자)

[출처] 한겨레21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한겨레21

한겨레21

정기구독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