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매거진
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 기관/기업 고객센터
  
병원 전용 잡지구독센터

병원 베스트셀러 | 추천 패키지 | 여성/리빙(국내) | 패션/뷰티(국내)


        

 
파격 할인   
패키지 할인   
콜라보 할인   
 
  • 매거진B 5월호 블루보틀
  • 이 여자가 사는 법 필라테스 강사 양정원
  • 매거진B 3월호 BANGKOK
  • 우먼센스 3월호
대량구독지원

   > 국내잡지 > 여성/리빙





[패키지] S202 우먼센스+그라치아(1년)
발행사 :   서울문화사
정간물코드 [ISSN] :   pack-s202
정간물 유형 :   패키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여성, 가정/생활,
발행횟수 :   월간 (연12회)
발행일 :   전월 25일 정도에 발송
정기구독가 [12개월] :  172,800 원 121,000 (30%↓)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최대발행 부수, 최고 판매율, 최고 열독률의 27년 전통 대한민국 No.1 여성지

 

-1988년 종합 여성지로 창간
-25~49세 여성 열독률 1위(HRC, 2012 3R, 전체 매거진)  


  

30~40대 여성들의 관심사인 패션,뷰티,스타,이슈,라이프 등을 감각적인 시선과 비주얼로 담아내 <우먼센스>만의 독보적인 고급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 세계 22개국 발행, 세계적인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FROM ITALY To THE WORLD
국내 최초! 뉴스가 있는 패션 매거진  FOR INTELLIGENT FASHIONISTA
트렌드를 일상으로!  EASY&CHIC
  
 






    






정간물명

  [패키지] S202 우먼센스+그라치아(1년)

발행사

  서울문화사

발행일

  전월 25일 정도에 발송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택배 )

수령예정일

  발행일 기준 2~3일 소요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6412-0125 / nice@nicebook.kr)

유의사항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경우 지연될 수 있으며, 
   택배발송을 위한 매체포장 등의 사유로 서점진열보다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1.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1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2. 도서 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됩니다. 

 

[부록] 부록은 매월 제공되지 않으며, 서점 또는 온라인 부록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서점(온라인)독자에 한해 제공되는 프로모션용 부록은 정기구독자에게 미적용




    







2019년 05월호 목차

34 리더스 토크

36 DIGITAL ISSUES CALENDAR

38 THANKS TO

40 NATURAL CHIC

42 SUPER SUNSCREEN

44 PICNIC TIME

46 MELLOW YELLOW

48 RETRO RETURN

50 PASTEL FEAST

52 SHINE ON ME

54 SOFT NATURAL

64 SPRING OBJET

66 THE NEW_MAY EDITION

68 THE NEW_LET IT GLOW

70 THE NEW_이케아에서 에르메스까지

72 THE NEW_동네 도서관

73 THE NEW_아재 파탈

74 THE NEW_히어로가 떴다!

75 THE NEW_이달의 TMI

78 2019 8th KQueen CONTEST

82 print BLOSSOM

90 SPORTIVE AND THE CITY

98 HAPPY MEMORIES

108 FAMILY'S SPRING

112 THANK YOU!

116 SKIRT ALERT

118 DEFINITIVE DENIM

122 SPRING SHIRTS

124 SOLE MATES

128 2019 F/W SEOUL FASHION WEEK DIARY

130 URBAN ATHLEISURE

132 STYLE TASTE

136 SPRING SCENT

140 엄마처럼 예뻐질래

144 안티폴루션 딥 클렌징 가이드

146 기록적 전설의 홈쇼핑 뷰티템

148 SECRET INNER BEAUTY

150 Y존 건강 보고서

154 MINDFUL YOGA

158 WHAT'S NEW

160 화사한 생기가 필요할 때

166 파리에 퍼져나간 한국의 미

168 아이와 누리는 프리미엄 공기 '블루에어'

174 FOR MY CHILD

178 아이와 '댕댕이'가 사는 집

180 ART HONG KONG NOW

184 오늘 뭐 먹지? #딸기

190 MY LITTLE FOREST

194 FOOD TECH

198 DINING FOR THANKS

200 NO 마스크 오스트리아

201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202 섬사람들이 섬을 지키는 법

204 여왕의 여자'의 남자들

205 자연의 경이로움을 이야기하는 작가

206 알수록 어려운 여덟 살 마음

207 한국형 영어 공부, 왓?

208 위기는 곧 기회다

210 CULTURE NEWS

214 Sheer Confidence

222 담백하게, 설경구

226 영화판의 넘버원 전도연

230 왜그래 준상씨

234 미완의 수영

238 좋은 놈 웃긴 놈 의리 있는 놈

242 가족의 시간

252 본지 특종 아내 전영자 씨 풀 인터뷰 이외수 부부 결별

258 장자연 사건 유일한 증언자 윤지오의 이야기

262 버닝썬 게이트는 끝나지 않았다

272 2019 탈코르셋 보고서

280 도스트옙스키의 수호천사 안나, 최후의 임무를 완수하다

286 한여름 밤 꿈 같았던 힐링, 코타키나발루 수트라하버 리조트

288 5G, 새로운 시대의 시작

290 고전하는 건설업계 브랜드 리뉴얼로 생존 모색

291 5월이 두려운 메이포비아족

292 강남역 화장실 살인 사건 3주기' 무엇이 변했나

293 워킹맘 이정민 아나운서의 하루

294 ISSUE TOP10 - 김학의 사건 총정리 그날 무슨 일이 있었나

296 ISSUE TOP10 - 낙태죄의 종말

298 ISSUE TOP10 - 노트르담 대성당 화염에 휩싸이다

300 ISSUE TOP10 - 방 있어요! 밥도 있어요!

302 ISSUE TOP10 - 이 구역의 누나들

304 ISSUE TOP10 - USB야, 담배야?

306 ISSUE TOP10 - 옆집에 아동 성범죄자가 이사 왔다

308 ISSUE TOP10 - 난 '프리미엄' 한다

310 ISSUE TOP10 - 연예계 X파일 촬영장에서 생긴 일

312 ISSUE TOP10 - 나는 요즘 이민을 생각한다

328 별자리 운세



 





2019년 05월 목차

12  Editor's Letter

14  FASHION CHARTS

16  BEAUTY CHARTS

18  UP & DOWN

20  A MOMENT OF HAPPINESS

24  35세 이상의 흡연 여성은 피임약을 먹지 말라고요?

26  CARA's BEAUTY

30  IT'S SHOW TIME 2019 F/W 서울 패션위크

34  패스트 뷰티의 진화

36  ADIEU, 캡틴 아메리카

38  돌아온 보일러 슈트

40  책, 이제 읽지 말고 들어보세요

42  Slowly Walking, FREITAG

44  여성을 위한 스트리트 브랜드

46  안태옥의 두 번째 공간, 듀펠센터

48  유통기한 지난 제품, 정말 안심하고 먹어도 될까?

50  DAILY DIGITAL GRAZIA

52  아직도 배우는 강수진

58  Find My Own Way

64  FEARLESS SINGING BIRD

66  나 혼자 떠난 여행

72  패션 디렉터 김지원의 #스타일리그 로맨틱 바이커 VS 에너제틱 바이커

74  패션 에디터 조윤주의 #살까말까 우아한 밤을 위한 이브닝 워치, 둘

76  뷰티 디렉터 최인실의 #컬러칩뷰티 얼굴 위에 올려진 '망고 모히토' 한 잔

78  피처 에디터 남미영의 #주류와비주류 첫맛에 반하다

80  Sunshine Smile

92  Summer Breeze

102 Beautiful Youth

114 BLUE IS THE HOTTEST COLOR

126 in Nature

134 Aloha Spirit

146 Whisper Of The Sun

157 GRAZIA FASHION LOVE LOVE LOVE ALL IN ONE

158 The First Lady of Dior

166 PARTY PEOPLE

171 GRAZIA BEAUTY LOVE LOVE LOVE FIRST ANTI-AGING

172 HOLLYWOOD BEAUTY SECRETS

176 PICK YOUR LATTE!

180 DRAW YOUR COLOR

182 스킨 한 병으로 '스킵 케어'

184 수분 크림 같은 선크림

186 CITY LIPS

191 GRAZIA LIFESTYLE LOVE LOVE LOVE LIVE IN LOUIS VUITTON

192 손 셰프의 월간 요리

194 ENJOYING LIKE HAWAIIAN

198 SWEET GETAWAY

200 MODERN OASIS

202 CITY VACANCE IN TOKYO

204 푸껫에서 마주한 쉼표

206 WELCOME TO SEOUL

206 MEANINGFUL MOVEMENT

206 뷰티 브랜드의 새 얼굴

207 지금 볼 만한 전시

207 ALL DAY SUN PROTECTION

208 펜디 샐러리아 로마 · 아모르 컬렉션 론칭

208 GIFT FOR YOU

209 바르는 순간 착! 밀착 베이스

209 이제 공간에 공들일 때

210 THIS WEEK'S FASHION NEWS

212 THIS WEEK'S BEAUTY NEWS

214 HOROSCOPE

216 SHOPPING LIST

217 THE CHARITY BAG



 






사람들은 왜 연애 프로그램에 열광할까?   2018년 9월





<하트시그널2>의 패널들.


 




<하트시그널2>에서 김현우와 오영주가 함께한 장면.

<하트시그널2>에서 김현우와 오영주가 함께한 장면.


 

자신의 감정을 TV 속에 투영하는 일



WORDS 윤지원(CJ E&M PD)
방송가는 바야흐로 로맨스의 시대다. 채널A의 <하트시그널>을 시작으로 tvN의 <선다방>, SBS의 <로맨스 패키지> 등 각종 일반인 로맨스 예능이 브라운관을 장악하고 있다.
일반인 로맨스 예능의 핑크 빛 바람은 왜 계속해서 불어닥치는 것일까?
가장 큰 이유는 사람들이 로맨스 소설을 읽는 메커니즘과 같다. 달달하고 설레는 감정들에 대한 대리 만족. 그중에서도 로맨스 드라마나 연예인 로맨스 예능이 아니라 일반인 예능이 특히 인기를 끄는 이유라고 한다면, 일반인의 로맨스의 경우 한층 더 감정 동기화가 쉽기 때문이다. 예전보다 문화 소비 수준이 높아진 시청자들은 이제 TV에 비친 연예인의 모습이 진짜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완벽하게 인지하고 있다. 그러나 일반인 출연자의 경우는 다르다. 일반인 출연자들은 시청자들과 더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으며, 대본에 의해 만들어지는 상황들에 익숙하지도 않다. 그래서 연애 프로그램을 보는 시청자 입장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감정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신뢰도가 연예인 출연자에 비해 더 높다.
또한 로맨스 예능의 가장 큰 장점은 설레는 사랑을 대신 경험하면서도 자신의 감정은 굳이 소비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이다. 내 한 몸 건사하기조차 힘들어 연애를 포기하는 젊은이들이 살아가는 시대에 연애로 인한 감정 소모는 사치다. 그렇다고 해서 달달하고 설레는 연애에 대한 니즈가 사라진 것은 아니다. 다만 억압해두고 있을 뿐. 시청자들은 그러한 억압을 썸 타는 다른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대신 해소한다. 가려운 곳을 긁어주듯, 로맨스 예능 속 출연자들은 시청자들 대신 고민하고 감정의 동요를 대신 겪으면서도 설렘과 두근거림은 그대로 느끼게 만들어준다. 이 시대 연애 프로그램이 흥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때로는 제작진의 잘못된 메이킹이 시청자들의 마음에 상처를 내기도 한다. <하트시그널2>의 마지막 회가 시청자들의 공분과 충격을 산 경우가 대표적 예다. 이것은 시청자들이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잘못 판단한 제작진의 미스다. 시청자들이 드라마틱한 스토리 라인을 원한다고 믿었던 제작진은 충격적인 반전을 메이킹했다. 출연자의 마음이 변화하는 과정은 축소되었고, 지금까지 구애하던 상대가 아닌 다른 상대를 선택한 남자 출연자는 비난을 받았다. 그것이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예능의 위험성이다.그러므로 단순히 재미를 위해 누군가를 희생시키는 방식은 지양되어야 한다. 비록 예능일지라도 사랑이 가져다주는 신뢰는 결코 배반되지 않기를.






<선다방>의 MC 4인방.

<선다방>의 MC 4인방.


 

TV로 연애를 하는 사람들



WORDS 박희아 (웹 매거진 <아이즈> 기자)
한 집에 여러 명의 남녀가 모여 살며 서로의 취향을 공유하고, 때로는 자신의 공간을 내어주면서까지 상대와 나의 접점을 찾으려 노력한다. 얼마 전에 종영한 채널A의 <하트시그널> 이야기다. 아주 사소한 취향의 공통분모까지 로맨틱하게 받아들이기에 한 달은 충분한 시간이다. 고급스러운 집과 매일 밤이면 만나서 수다를 떨 수 있는 공간과 풍요로운 음식은 오로지 연애 상대를 찾는 일에만 골몰할 수 있게 만들고, 시청자들도 자연스레 나도 한번쯤은 느껴봤던 초조함과 설렘을 공유한다. 어느새 제작진이 마련해둔 평화로운 공간 안에서 일종의 롤플레잉 게임에 빠져드는 것이다. 사랑하는 상대 앞에서 나의 모습이 어땠는지 떠올리고, 그 경험값을 토대로 그들의 화살표가 어디로 향할지 예측하는 게임이랄까? 하지만 공감의 영역을 넘어 현실의 한계까지 뛰어넘은 그들의 만남은 TV가 대신 연애를 해주는 것 외에는 특별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한다. 물론 <선다방>처럼 다양한 직업과 결혼관을 지닌 사람들을 관찰하며 자신이 만나고 싶은 배우자의 조건이나 나 자신의 사람됨을 점검해볼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이적 같은 톱 뮤지션의 피아노 연주를 즐기며 사랑에 빠지는 자신을 상상할 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상은 상상으로 끝나버린다. 이런 결말이야말로 로맨스 예능 프로그램이 인기를 끄는 이유겠지만.
 




전문직에 뛰어난 외모까지 갖춘 사람들이 정갈하고 아름답게 꾸며진 공간에서 사랑만 할 수 있다는 것은 판타지에 가깝다. 그렇다면 이 프로그램들은 정말 연애를 권장하는 게 맞을까? <선다방>에 2030세대의 신청이 쏟아지는 것도 판타지보다 현실에 기반한 로맨스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하트시그널2>에서 김도균과 임현주의 데이트 장면.

<하트시그널2>에서 김도균과 임현주의 데이트 장면.


 

<하트시그널2>에서 
가장 많은 화제를 
일으킨 김현우.
 <하트시그널2>에서 가장 많은 화제를 일으킨 김현우.

 


‘일반인’이 ‘일반인’에게 느끼는 대리 만족
WORDS 정가영(<스포츠월드> 연예부 기자)

2018년 상반기를 강타한 프로그램은 <하트시그널2>다. 여느 드라마의 결말보다 더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며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이처럼 일반인들이 출연하는 연애 프로그램이 갖는 매력은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리얼리티’라는 점 때문. 드라마 속 로맨스는 지극히 비현실적이다. 그래서 일반인의 로맨스를 담아내는 리얼리티 방송이 인기를 끌었겠지만, 사실 <하트시그널> 속 로맨스도 다를 바 없다. 일반인들의 로맨스라고 하기엔 외모도 학벌도 직업도 출중한 출연자들의 프로필이 오히려 비현실성을 높였다. 하지만 그것조차 시청의 이유가 됐다. 멋지고 잘난 사람들이 ‘일반인’이라는 범주 안에서 사랑을 찾는 일은 적어도 드라마 속 로맨스보다는 일어날 법한 이야기라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청자가 몰입할 수 있을 정도의 현실과 대리 만족할 수 있는 정도의 비현실을 적절히 엮어낸 결과다. 평소 드라마를 즐겨 보던 나도 드라마보다 더 예측이 어려운 ‘설정된 현실 연애’에 한동안 푹 빠져 지냈을 정도니까.
현실 속 연애는 수많은 한계에 부딪히고 많은 것을 고려해야 하지만 이들은 오직 단 하나, ‘러브 시그널’만 가지고 서로의 관계를 고민하며 시청자를 끌어들였다. 더욱 애틋하고 간절한 마음으로 이들의 이야기를 지켜보며 대리 만족을 느낀 게 나만은 아닐 거다. 거기에 출연자들의 흔들리는 눈빛이나 떨리는 손끝에서 전달되는 세세한 감정선을 극대화한 연출은 출연자들 사이에 오고 가는 미묘하고 아슬아슬한 러브 라인이 시청자들에게 오롯이 전달될 수 있도록 했다. ‘연애는 사치다’라는 말까지 생겨날 정도로 현대인의 일상은 팍팍하다. 혼자 있고 싶지만 외로움은 느끼는 아이러니한 상황 속에서 일반인들의 연애를 지켜보는 것은 지긋지긋한 현실 도피인 동시에 다 죽어가던 연애 세포를 되살릴 수 있는 수단이었던 게 분명하다.
 



종영과 동시에 연예계 활동을 시작하는 일부 출연자들의 행보가 아쉽다.
진짜 사랑을 찾기 위해 방송에 출연하는 일반인의 등장은 불가능한 걸까?




[출처] [패키지] S202 우먼센스+그라치아(1년) (2018년 9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관련분야 패키지

[패키지] 메종+디자인컬렉션북(단행본)
92,000원→73,600원
  

[패키지] D201 행복이가득한집 + 럭셔리 (1년)
225,600원→156,000원
(31%↓)
  

[패키지] S203 우먼센스+리빙센스(1년) + 사은품
200,400원→140,200원
(30%↓)
  

[패키지] S202 우먼센스+그라치아(1년)
172,800원→121,000원
(30%↓)
  

[패키지] 마리끌레르 + 메종
150,000원→108,000원
(28%↓)
  



관련분야 추천잡지

우먼센스 + 사은품(엠아잠 퍼펙트 아이세럼 25ml)
106,800원→90,700원
(15%↓)
  

행복이 가득한 집
106,800원→91,000원
(15%↓)
  

[패키지] S203 우먼센스+리빙센스(1년) + 사은품
200,400원→140,200원
(30%↓)
  

스타일러 STYLER by 주부생활 + 사은품(BRTC 진생 스템셀 마스크)
98,000원→83,300원
(15%↓)
  

메종 Maison
78,000원→62,400원
(20%↓)
  











패키지




 장바구니  0
 최근 본 상품  1
 주문조회  0
 만기  D-0
 고객센터


    
굹씠뒪遺     굹씠뒪똻     뒪荑⑤ℓ嫄곗쭊     썡뱶吏     踰좎뒪듃留ㅺ굅吏     굹씠뒪留ㅺ굅吏